포토로그

Schubertiade

PaulAuster.egloos.com


An Die Musik
by 오기렌


브람스, 야나체크 2012년

프랑스 출장에서 꽤 많은 음반을 지른 후에, 이달에는 아주 조금만 지르자는 계획을 세웠었다. 그 결과, 이번에 두 장의 CD만 구입을 하게 됐다. (흠, 생각해 보니 프랑스에서 구입한 음반들도 아직 듣지 않은 게...있다능..) 둘다 현재 품절인 상태가 많은 음반이라 결국 해외 주문을 해야 하나 걱정을 했는데, 모 음반 전문 사이트에서 이틀 만에 구해서 보내줘서 아주 고마웠다.

하이페리언에서 나오고 있는 <그레이엄 존슨의 브람스 가곡 2집>과 알랑 플라네의 <야나체크 피아노 작품집>이다. 하이페리언의 브람스 전집 시리즈는 현재 3집까지 나왔는데, 2집을 마지막으로 구매함으로써 구색을 맞추게 됐다. 브람스의 가곡 소품들은 여전히 귀엽고, 사랑스럽고, 정겹고, 흥얼거리기가 좋은지라 기대 중이다.

아르모니아 문디에서 출시한 야나체크의 음반은 알랑 플라네라는 이름 때문에 구입했다. 이 사람이 포르테 피아노로 내는 음색이 워낙에 좋은 지라, 전집을 모아볼까 계획하고 있다. 그리고 이 사람의 래퍼토리 또한 얼마나 나와 똑같은지. 아주 좋다, 좋아. 알랑 플라네의 드뷔시 작품집도 꽤 좋게 들었다.

이번달은 월급 때까지 이걸로 끝이다. 사이먼 래틀과 BPO의 <브루크너 교향곡 9번(4악장 포함)>과 박정현 8집(^^)이 이달 말에 나올 것으로 보이니, 그때 또 구입할 예정이다.


덧글

  • CelloFan 2012/05/18 16:49 # 답글

    그레이엄 존슨 시리즈는 모두 콜렉팅 하실건가봐요 ^^. 하긴 콜렉팅하시면 정말 자랑하실만한 시리즈가 되겠네요. 정말 대단한 작업이니 말이죠.
  • 오기렌 2012/05/24 08:46 #

    넵. 브람스의 가곡들이 약간 심심한 감은 있어도, 부담 없이 들을 수 있어 괜찮지요. 아기 재울 때 써도 되고 ㅋㅋ
댓글 입력 영역